사회에서 여성의 직장 상사를 대하는 커뮤니케이션 원리

직장에서 남성의 직장인이 여성 상사를 모시는 경우 어떻게 대처해야 하면 좋은지 사회적인 관계의 입장에서 바라보고 좋은 해결 방법과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연구해보도록 합시다.

여성의 직장 상사를 모시는 직원의 마음가짐

여자 상사님 아래에서 일하는 남성 직원들이 가끔은 좀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있는 것 같아요. 남자 상사와는 다르게, 막 소주 한잔 하면서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그런 분위기가 아닌 경우가 많으니까요. 상사가 남자든 여자든 결국 상사인데, 왜 여자 상사를 두고만 특별히 어색해진다는 건지, 곰곰이 생각해보게 되죠.

여자 상사들이 대단하다는 건 누구나 인정하는 사실이에요. 남자 직원들과 동등하거나 그보다 더 뛰어난 실력이 없으면 그 자리에 오를 수 없으니까요. 그만큼 더 많은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야 하고, 치열한 경쟁 속에서 여러 어려움을 극복해야 했어요. 그 결과, 여성 상사 분들은 일반적으로 강인한 리더십을 발휘하게 되죠.

여성 상사를 대하는 기본적인 원리

이런 얘기를 꺼내기가 참으로 난감하지만, 말해야 하는 현실이 있어요. 여성 상사분들이 강한 리더십을 가진 데는 이유가 있어요. 그 자리까지 오르기까지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지 모르니까요. 이건 당연한 거죠. 하지만 남성 직원들 사이에서는 이를 향한 인정이 마음 한편에서 완전히 자발적으로 나오지 않는 경우가 많아요. 여성 상사와의 대화에서도 종종 말이 뚝뚝 끊기며, "아직 그 일을 마무리 짓지 못했습니다..." 같이 말이 제대로 이어지지 않는 걸 보면, 그 마음이 진심에서 우러나오지 않는다는 신호일 수 있어요.

심지어 동료들끼리만 있을 때는 상사를 함부로 부르는 경우도 있는데, 이것은 정말로 바람직하지 않아요. 그 자리에 있는 건 그 분의 능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고, 직원들은 상사가 남자든 여자든 마땅히 존경하고 따르는 태도를 보여야 해요. 이건 충성 문화를 따지는 게 아니라, 회사가 제대로 운영되기 위한 기본적인 예의에 관한 문제예요. 여성 상사에 대한 진심 어린 존경심을 가지고, "김 이사님!", "김 팀장님!"처럼 존칭을 붙여 부르는 건, 그 분이 계시지 않는 자리에서도 마찬가지로 지켜야 할 예의랍니다.

여성 상사는 보다 논리적인 커뮤니케이션

남자 상사들은 대체로 간결한 답변을 선호해요. "일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라는 질문에 "네, 잘 진행되고 있습니다."라고 답하는 걸 좋아하죠. 긴 설명보단 짧고 굵은 대답을 원하는 경향이 있어요. 업무 지시에도 "네, 알겠습니다."라고 간단히 응답하는 걸 선호해요. 남성 상사에게는 순응하는 태도가 효과적일 수 있어요.

하지만 여성 상사와의 상황은 좀 달라요. 그들은 업무의 '과정'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쓰며 논리적인 설명을 듣기를 기대해요. 여성 상사에게 "왜?" 또는 "어떻게 해서?" 같은 질문을 받았을 때, 이런 차이를 모르면 당황해서 대답하기 어려울 수 있어요. 그래서 여성 상사에게 업무 상황을 보고할 때는 논리적으로, 침착하게 설명하는 것이 중요해요.

여성 상사 앞에서 하지 말아야 하는 포인트와 방법

여성 상사는 특히 남성 직원들이 과장된 이야기나 자랑을 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요. 논리적으로 타당하지 않거나 과장된 자기 자랑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작은 것이든 큰 것이든, 직설적으로 하든 비유적으로 암시하든 간에, 여성 상사 앞에서는 피하는 것이 현명해요. 여성 상사는 과장된 이야기를 하는 사람을 보면 일단 의심부터 하며, 내심으로 "그다지 대단하지 않은데 자랑이 많네"라고 생각할 수 있어요. 그러므로 업무에 관해 말할 때는 사실에 기반하여 정직하고 겸손한 태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댓글 남기기